내년오늘도 내 잠과 피를 뺏기위해

막눈 7 44 2018.12.05 15:45
얼마나실엇으면
똥군기를 잡혀도 암묵적으로 감내해야됬던 때라, 엠티 갔는데 도착하자마자 머리부터 박게했던 기억이 있음. 다음날 무슨 등산을 하면서 경행의 동기애를 다진다나 뭐라나 하길래 너무 가기싫어서 학부임원들을 다 술에 떡이 되게 만들어버림 동기들한테 영웅으로 추앙받고 선배들 졸업할때까지 술셔틀되서 맨날 술자리 불려나감... 그이후로 한동안 술마귀가 별명이었으나 이제는...간때문에 술을 마실수가 없다고 한다....

Comments

hnihn 2018.12.09 22:29
안불렀어
nycity 2018.12.10 00:45
아랫입술 빨고 싶네
cromarm 2018.12.11 11:20
어제늦게자떠니이....
소맥잔 2018.12.15 10:10
우리집에귤쌓여잇음
엄호사격 2018.12.23 06:08
안돼 돌아가
lookinu 01.13 06:01
받아주는 사람 있으니까 되게 어색하네;;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
mincll 02.05 14:37
빙세가 몇번째지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
870 허기가지는군 tonystst 21:14 0 0
869 잘지내니? 파란하늘 18:08 0 0
868 댓글+1 kumlo 02.22 1 0
867 저녁은 뭘 먹나 kumlo 02.22 2 0
866 nycity 02.22 1 0
865 형이야 gjir1 02.22 2 0
864 아 왜 낼 학교가야되냐 댓글+1 cancando1 02.22 3 0
863 배달의민족 댓글+1 linkzel 02.22 1 0
862 화장실에 없었던 중,근세 서양의 모습 mincll 02.22 1 0
861 코나 입에서 석유냄새느껴짐. 댓글+1 바다물범 02.22 3 0
860 나 뽀로로인듯 댓글+2 bou츄 02.21 2 0
859 [중국산] 글쓰기의 늦은 아침을 여는 망치입니다 macrider 02.21 1 0
858 뭔가 있어보이지 않냐 roboboro 02.21 1 0
857 서울은 25평이 5억정도구나 nimina 02.20 3 0
856 잠오게햐주세요 namdok1 02.20 3 0
Category
반응형 구글광고 등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42(1) 명
  • 오늘 방문자 1,381 명
  • 어제 방문자 1,548 명
  • 최대 방문자 1,771 명
  • 전체 방문자 93,027 명
  • 전체 게시물 25,890 개
  • 전체 댓글수 19,369 개
  • 전체 회원수 310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